宇宙萬物은 위로는 하늘의 天道를 벗어날 수 없고
         밑으로는 땅을 밟지 않을 수없으니 地道 역시 벗어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東西洋과 古今의 어떠한 學問이든 天地를 벗어날 수 없는것이며
         天地의 影響 속에 있다고 할 수 있다.
         하니 天地는 모든 理致의 根源이며 母胎인것이다.

         이러한 天에는 根源이 있고(天文).
         그로 인해땅에는 天과 함께 相應하는 理致가 있는 것이다(地理).
         그러므로 原則은 易學이든 醫學이든 現存하는 모든 學問을 하려면
         그 根源인 天文地理를 會通해야 하는 것이다.

         아니 오히려 天文地理의 根源의 理致를 攄得했다면
         이는 易이든 醫學이든 모든 것을 저절로 알게 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根本 理致가 지금은 脈이 끊어지고 다만
         天文을 한다는 이는 天文만 하고
         地理를 하는 이는 地理만 하고
         命理는命理로만
         醫學은 醫學으로만
         따로이 공부하고 있으니
         이것은 專門化가 아닌 根源을잃어버린 한 조각과 枝葉에 不過하니
         現 世態가 안타까울 따름이다.

         한 三十年 前만 해도 天地와 萬學을 會通한 大學者가 더러는 있었으나
         本人의 行步가 좁아서인지 지금은 만날 수 없는 世態가 되어 안타까우며
         제 各各이 모두인양
         第一인양
         모두가 最高라 하니 오히려 憐憫마저 느껴진다.

         그나마 혹자들의 一部 質問에 六氣가 무엇입니까 하는 質問과 함께
         子午少陰君火가 무엇이냐고 質問하는데
         이 質問 또한 天地의 基本조차도 모른다는 뜻이아닌가.
         그것조차도 시원스럽게 對答하는 學者가 ....

   

          그저 甲己合化土, 乙庚合化金 等 만을 論하는데
          五運을 가장 簡略히 대한다면
          現在 宇宙의 支配的 大槪念인 四象의 變化(土)의
          火土共存的 五行의
          相生,
          相剋,
          反生,
          反剋,
          相合,
          相沖의 統合된 解釋으로
          宇宙의代表的 影響格인 28宿와 日月과 木火金水星과
          地球와의 相互影響 속에서의 總體的인 變化現象이라 할 수있다.

          이들 중 뜻 모르는 이나 黃帝內經에서 조차도
          相合하나로만 說明하는데
          이것은 全體 天運에 한 部分일 따름이다.

 

          六氣는

          現在宇宙의 支配的 大槪念인 四象의 變化(土)의
          火土共存과 水土共存, 金火交易에서 形成되는
          水昇火降의 過程에서 五行의
          相生,
          相剋,
          反生,
          反剋,
          相合(六合, 三合, 方合, 共合, 類合...)
          相沖과
          相刑의 統合的解釋인 地上의 運行적 氣運인 것이며
          一部 및 黃帝內經에서 論하는 子午, 丑未는
          六氣解釋의 극히한 部分이며
          이로서 六氣라함은
          한사람의 行動으로 그 사람 全體를 把握함이니 있을 수 없는일이다.

          또한 市中의 五運六氣學이라는 책을 보면
          生年日을 적어놓고 木木火體이니하는 式으로 體質을 分類하고
          方劑를 적시해놓고 있는데
          이는 四柱命理를 全體 解釋치 못하는 者의 對證的, 統治的 方論에 不過하며
          比喩하면 神殺論과土亭秘訣, 唐四柱정도요.
          醫學에서는 各者의 辨證을 論하지 않고
          사람을 4개의 體質에 歸納시키는四象的 方式에 不過하며
          이를 五運六氣라 한다면 참으로 한심할 따름이다.

          역시 이러한 책들과 東武의 四象論과 舍岩의 五行針論은
          大衆化를 위한 하나의 統治方에 不過한데(專門은 大衆化가 어렵다),
          이에 世上이 다 인양 함께하는 現實에
          과연 이 時代에 진정한 漢醫學과 易學과 宇宙變化의 原理를 아는 者가
          얼마나있는가가 의심스럽다.
          TV에서 너나없이 最高인 듯, 그것이 모두 다 인듯 四象을論하고
          四柱命理조차도 占인 듯 迷信으로 여기니   
          더 이상 무슨 말이 必要할것인가

          天圓地方부터 다시 定立하여
          宇宙變化를會通해야 할 것이나
          그리 쉬운 일이 아니며
          또한 혼자서 되기도 어려우니 아쉬울 따름이며
          이를 會通한다면 곧 스스로 宇宙가 되는 것이며 宇宙와 진정 함께 할 수 있겠다.

          天文地理의 最小 單位로의 간략화가
          無極이며

          太極이며

          四象이며

          八卦이며
           

          六十四卦이며

 

          天文地理의 結論的 活用의
          最上位의 術數가四柱命理이며 이는 곧 人間의 삶 곧 小宇宙의 삶이며 그 삶 속에서
          病的 人體의 變化를 調節하는 醫學과

          變化的 相對性을 硏究하는 宮合과
          外面과內面의 相互連繫性을 硏究하는 相學,
          그 相學이 人間의 觀相

          自然의 地相인 風水地理學이 있을 수 있고

           萬物과의 相對性인 物象이 있으며
           그 외定型化된 下位 單位가 紫薇斗數 六壬 奇門遁甲 等이 있고
           醫學의 最下의 枝葉 末端인
           耳針
           手針
           足針....等이 있으니 이러한 枝葉末端에도 宇宙의 理致는 스며있는 것이니
           이를 驅使하는 者들도 天地를 모두 아는 듯 하니 實際 그러하길 懇切히 바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