經穴(경혈)의 種類(종류)
통원  2003-11-16 14:22:55, 조회 : 35, 추천 : 0

      經穴(경혈)의 作用(작용)은
      經絡(경락)이 通過(통과)하는 線上(선상)에
      治療的效能(치료적효능)과 病理的反應(병리적반응)이 나타나는
      氣(기)의 흐름을 調節(조절)하는 곳을 말하며 이로서 診斷處(진단처)로도 활용된다.
      1) 經穴(경혈)의 種類(종류)
           (1) 正穴(정혈)
                十四經脈(14경맥)의 經路(경로)를 따라 固定(고정)된 位置(위치)에 있으며 定式(정식) 名稱(명칭)
                을 붙인 穴(혈)로서 現在(현재)는 타圓輪道數(타원윤도수)인 365穴(혈)로 정해져 있다.
           (2) 新穴(신혈) : 後代醫家(후대의가)에 의해 새로이 發見(발견)된 穴(혈)을 말한다.
           (3) 奇穴(기혈) : 經脈(경맥)에 관계없이 어떤 특이성효능(특이성효능)이 認定(인정)되어 名稱(명칭)
                                  을 붙인 經外穴(경외혈)을 말한다.
           (4) 阿是穴(아시혈)
                天應穴(천응혈)이라고 하며 一定(일정)한 位置(위치)나 名稱(명칭)은 없으나 疾病(질병)에 相應
               (상응)하여 나타나는 非特定的(비특정적) 反應處(반응처)를 말한다.
               * 아시혈의  조절도 종류와  정도와  범위를  달리 해야  함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漢醫學의 계보
통원  2003-11-16 11:10:04, 조회 : 188, 추천 : 0

일반  漢醫學을  하시는  모든  이들이  漢醫學  학문을  독립적  존재로만  인식하려  하는데
인체는 小宇宙이며  그렇다면  漢醫學의  근원은  宇宙변화에  있다는  것이다.
이  우주  변화의  영향력은 
        위로는  하늘이  있으니  天文을  알아야  하고
        아래로는 땅을  벗어날 수  없으니  地理를  알아야  할 것이다.
        天文의  象數學을  五運이라  하고
        地理의  象數學을  六氣라    한다.
이  五運 六氣를  實學으로서  활용하는  최고의  학문이  四柱命理이니
四柱命理는  곧  大 宇宙변화와  같은  小宇宙인  인체의  변화적  삶인 것이다.
인간의 질병은  삶의  한  모습이니  四柱命理학의  한  과정인  것이다.
        왜  하필이면  그때  수술을 하고  그때  아파야  하는가
이것이  四柱命理학에 大運 年運 月運을  대입하여  해석 할 때의  삶중에  있는  것이다.
다만  四柱命理學을  아는자가  의학적  깊은  지식을  함께하여  연계적  해석을  할 수  있느냐는  문제이다.
        아쉽게도  현제  추세는 
        四柱命理면  四柱命理學만  할 줄 알고
        漢醫學을  하면  漢醫學 밖에  모르는  아타까움이  있을  따름이다.
이러하니  모두가  하나의  학문인데  각 각  따로이  강의되고  있으니 점점  동양학문은  퇴보할  수 밖에
없는  것이며  이를  모두  회통하는  자가  과연  이 시대에 몇이나  존재하는가  싶다.




한방적 인체의 해부생리 원리체계
통원  2003-11-16 11:40:05, 조회 : 69, 추천 : 0

  인체를  쉽게  이해하기  위하여 나무에  비유한다면
     나무에는  뿌리가  있고     
                 --  인체에는  내장인  臟腑(장부)가 있으며
     나무에는  원줄기가 있고 
                 --  인체에는  氣(기)가  흘러 다니는  經脈(경맥)이  있고
     나무에는  가지와  잎이 있어  속을  가리 듯
                 --   인체에는  體表(체표)에  絡脈(락맥)이  있어  피부를  형성하며
                       내부를  볼 수 없게한다.
     하지만  인체에는 
                       뿌리에 해당하는 12臟腑(장부)가  있고 
                       줄기 역시 12經脈(경맥)이  있으며 
                       가지와  잎에 해당하는 피부 역시 12피부로 
     사실상  구별되어  있다.
     그러하므로  인체의  피부  말단  한 부분이  문제가  있어도
     그  근원은  뿌리와  줄기에  있으니  이것을  조절하여 
     말단을  또한  회복하는  것이  한의학이라  간략히  논할 수  있다.
한방적 人體構成體系的(인체구성체계) 經絡論(경락론)
통원  2003-11-16 14:01:31, 조회 : 36, 추천 : 0

      * 人體構成體系的(인체구성체계) 經絡論(경락론)
      人體構成(인체구성)의 基本體系(기본체계)로서 易(역)의 基本槪念(기본개념)의 實現體(실현체)인
      五臟五腑(오장육부:陰陽五行)와
      臟腑(장부)의 活動性(활동성)의 統合的解釋(통합적해석)인 心包,三焦(심포,삼초:五運六氣)를
      根源的(근원적) 뿌리로 몸통에 위치(無極)하여 
      上下肢(상하지:太極)로 分裂(분열)되어 가지를 뻗어내므로 四肢(사지:四象)를 形成(형성)하는데,
      草木(초목)에 比喩(비유)하여
           뿌리는 臟腑(장부)에 該當(해당)하고,
           원 줄기는 正經(정경)에 該當(해당)하며
           다른 원 줄기는 經別(경별)에 해당(해당)하며
           서로 얽히는 원 줄기는 奇經(기경)에 該當(해당)하여 根源(근원)의 支撑力(지탱력)을 形成(형성)하고,
           이를 統合(통합)한 묶음이 經筋(경근)을 이루어 身體的(신체적) 實質活動(실질활동)의 根幹(근간)을 이룬다.
                                                          十二臟腑(십이장부)
                                                          十二經絡(십이경락)
                                                                經脈(경맥)
                                 十二正經(십이정경) 十二經別(십이경별) 奇經八脈(기경팔맥)
                                                            十二經筋(십이경근)
                                                                絡脈(락맥)
                                  十五絡脈(십오락맥)
                                       ┗ 絡脈(락맥)
                                             ┗ 孫脈(손맥)
                                                   ┗ 浮脈(부맥)
                                                         ┗ 血絡(혈락)
                                                            十二皮膚(십이피부)
           이를 바탕으로 잔가지가 뻗으니 人體(인체)에서는
           十五絡脈(15락맥)의 分裂(분열)을 始作(시작)으로 하여 다시 그를 바탕으로 分裂(분열)된
           絡脈(락맥)이 形成(형성)되고 다시 絡脈(락맥)을 根源(근원)으로 하여
           孫脈(손맥)이, 孫脈(손맥)을 바탕으로 하여
           浮脈(부맥)이, 다시 浮脈(부맥)을 바탕으로 하여
           血絡(혈락)이 分裂(분열)하므로서
          人體(인체)의 體表(체표) 즉 皮膚(피부)를 形成(형성)하게 되는 것이다.
      經絡論(경락론)은 全身(전신)의 構造(구조), 部位(부위), 活動(활동)과 臟腑(장부)와의 相互連結性(상호연결성)을
         定立(정립)한 것이니 臟腑(장부)의 신체적(신체적) 調節體系(조절체계)로서의 自然原理學的(자연원리학적)
         漢醫學運用(한의학운용) 및 辨症(변증)과 治療(치료)에서는 絶對的(절대적)인 意味(의미)를 가진다.
      이러한 經絡(경락)은 人體內(인체내)의 臟腑(장부)로 부터 氣血 傳導路(전도로)의 役割(역할)과 體表(체표) 및
      體外感覺(체외감각), 治療刺戟(치료자극)의 逆傳導路(역전도로) 役割(역할)을 하며 身體活動(신체활동)의 正常,
      非正常(정상,비정상)의 表現的機能(표현적기능)을 가진다.
醫易的(의역적) 槪念(개념)의 連繫性(연개성)
통원  2003-11-16 12:20:24, 조회 : 44, 추천 : 0

      * 醫易的(의역적) 槪念(개념)의 連繫性(연개성) *
      宇宙變化(우주변화)의 原理(원리) 즉 易(역)은 天地自然(천지자연)   
      모든 意味(의미)에 있어 根源的法則(근원적법칙)이라 할 수 있고 
      또한 自然醫學(자연의학)에서 臟腑(장부)의 한 機能(기능)과 役割(역할)도 
      그 原理體系(원리체계)에 벗어남이 없으며 
      또한 한 나라의 官職的(관직적) 運用體系(운용체계)에 結付(결부)시켜 
      臟腑(장부)의 機能(기능)을 對比(대비)하고 있다.
      또한 臟腑(장부)의 機能(기능)은 經驗(경험)으로 攄得(터득)된 것이 아니라
      宇宙變化原理(우주변화원리)에 의해 충분히 類推(유추) 할 수 있으며 
      四肢百骸(사지백해), 터럭末端(말단), 行動表現(행동표현) 등 티끌에도 
      이 原理體系(원리체계)는 함께하므로 醫學(의학)뿐만 아니라 
      모든 實學(실학)이 이를 通(통)한 先賢(선현)의 앞선 發見(발견)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한의학을 硏究(연구)하는 이 조차도 이를 神秘(신비)시하는 無知(무지)의 
      모습을보이는데 
      醫學(의학)은 自然原理學(자연원리학)의 最末端(최말단)으로서 
      根源(근원)은 易(역)의 精通(정통)에 있음을 銘心(명심)해야 할 것이다.
      * 여기서 易(역)은 四書三經(사서삼경)중 
        周易(주역)의 文字的(문자적) 意味(의미)가 아닌 內面的(내면적)인 
        宇宙變化的(우주변화적) 象數體系(상수체계)를 말한다.
   
                                            無          極(무          극)
                          陰(음)                                                    陽(양)
        木목    火화    土토    金금    水수              木목  火화        土토    金금        水수
        溫온    熱열    濕습    凉량    寒한              溫온  熱열        燥조    凉량        寒한
        肝간    心심    脾비    肺폐    腎신              膽담  小腸소장  胃위    大腸대장  肪胱방광
                                      三      焦  삼    초  (心    包  심    포 )

韓醫學의 의미
통원  2003-11-16 12:25:52, 조회 : 178, 추천 : 0

      * 臟腑藏象明堂經穴學의    自          書
      꽃이 화려하면 그 기엔 健實한 뿌리가 있고
      노을이 아름다우면 그 기엔 어둠의 背景이 있으며
      俳優의 熱演과 인기속엔 作家의 숨은 苦惱가 있다.
                                                                                                 
  과연 뿌리와 어둠과 作家를 알아 주는 자 몇이던가.
  그 깊이있는 眞實이 더더욱 잊혀져가고 있는 現實이 아쉽고 恨歎스럽다.
  너무나 가까이 있는 빛이 무수히 펼쳐저 根源을 이루는 宇宙의  저 無限한 星光을 잊게하는 現實이 또한  恨歎스럽다.
  밝은 낮이 全部인 양 한치 앞을 헤메이고 어두운 밤엔 오히려 닫고 만다.
  잎도 아닌 原色的 꽂잎에, 눈과 혀끝의 觸角에 맛의 根源을 잃어 버린, 
  外形的이고 視覺的이고 末梢的인 世上 모습들...

  눈 앞의 近視眼的 感覺을 걷어낼 때 점점이 박혀있는 宇宙의  모든 諸星이 보일 것이요, 
  外形만의 活動에서 진정 벗어 날때 마음이 훤히 보일 것이다.
  겨울을 보고 살면서 다만 이 것이 겨울일 다름이라 할 것이나 그 現象엔 보이지 않는 太陽 寒氣가 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찬기운이 만든 現象을 겨울이라 하는 것이다.
  하지만 다시 熱氣가 있다면 겨울의 現象은 없어지고  分裂 分散적 여름의 現象이 나타난다.
  現象은 本體가 아니며 다만 內面的 氣의 表現인 것이다.
  밖은 차지만  어느 空間에 熱氣가 存在만 한다면 꽂도 피울 수 있는 것이니,
  이것이 溫室이요 곧 氣의 調節로 現象이 調節되고 있는 모습인 것이다.
    꽂이 스스로 피었단 말인가, 
    사람이 피웠단 말인가, 
  아니다 사람은 다만 氣를 調節 했을 뿐이고 나무는 이에 應했을 뿐이 아닌가.
  天地 宇宙의 모든 現象은 그 內外面의 氣로 因한 것이며 
  小宇宙인 人體의 모든 現象도 또한 病的 現象도  그 內外面의 氣에 依한 것이다.(象學)
  이 形象의 把握과 分析은  그 內面의 보이지 않는 氣를 正確히 알 수 있게 하는 것이다.(辨症)
  이것이 또한  觀相 手相으로 한 사람의 人生을 볼 수 있게하는 것이 아닌가.
 
  氣의 分析은 곧 氣를 다시 調節하므로서 現象을 바꿀 수 있는 것이니 
  이것을 漢醫學에서 治病의 原理로 하는 것이다.(施治)
  또한 이것이 天地 萬物의 變化之道인 것이다.
  어찌 漢醫를 한다며 洋醫로 풀려하는가.
  눈을 뜨고 보는 것이 많은가, 진정 눈을 감고 보는 것이 많은가...
  末梢的이고 視覺的이며 近視的 思考 方式이 참으로 아쉽다.
  千萬卷의 책이 있다고 한들 根源을 하나로 했다면, 
  無數한 醫書가 전해있다 한들 人體를 根源으로 하였다면, 
  그 本體를 제대로 볼 줄 알고  그 變化를 支配하는 氣를 把握 할줄 안다면 
  그 많은 책들이 과연 다시 필요 할 것인가.
  小宇宙라면 宇宙를 배워야 할 것이고, 
  現象이 氣에 依한다면 그 氣의 主管處인 臟腑를 배우고, 經脈을 배우고,
  다시 그 흐름을 볼 수 있을 때 또한 氣를 자유로이 調節 할 수 있는 것이니 
  이것이 治病에 自由로울 수 있는 醫通이 아니 겠는가.
 
  비록 淺學이지만 醫療學統에 적으나마 길잡이가 되리라  감히 筆을 들었음이니 
  先學 道醫의 指導 鞭撻과 文體 또한 拙劣하나 뜻을 嘉尙히 여겨 聲援을 삼가 付託 드립니다.
                                          甲戌  孟春之節    通圓  적음


臟腑學說(장부학설)
통원  2003-11-16 13:30:02, 조회 : 43, 추천 : 0

      * 臟腑機能(장부기능)과 同的槪念(동적개념)
   臟腑學說(장부학설)은
      五臟(오장) 즉 肝(간) 心(심) 脾(비) 肺(폐) 腎臟(신장)과 表裏關係(표리관계)인
      六腑(육부) 즉 膽(담) 小腸(소장) 胃腸(위장) 大腸(대장) 膀胱(방광) 三焦(삼초)와
      奇恒之府(기항지부) 즉 腦(뇌) 髓(수) 骨(골) 脈(맥) 膽(담) 女子胞(여자포)와
      五體(오체) 즉 皮毛(피모) 筋(근) 骨(골) 肉(육),       
      五神(오신) 즉 魂(혼) 神(신) 意(의) 魄(백) 精(정)의 活動(활동)으로서
      五情(오정) 즉 怒(노) 喜(희) 思(사) 憂悲(우비) 恐(공)을 表現(표현)하며,
      五官(오관) 九竅(구규) 즉 耳(이) 口(구) 鼻(비) 舌(설) 前陰(전음) 後陰(후음)등에 關한 內容(내용)과
   이들 사이의 關係(관계)를  說明(설명)하며 人體(인체)의 生命活動(생명활동)에서
   精(정) 神(신) 氣(기) 血(혈) 津液(진액)등이 發揮(발휘)하는 作用(작용)과
   이들과 臟腑(장부)와의 連繫性(연계성)인 宇宙變化原理的(우주변화원리적) 槪念(개념)에서의 說明(설명)을 뜻한다.

      五臟(오장)은 精(정) 血(혈) 津液(진액)등의 地氣的(지기적) 陰血的意味(음혈적의미)와
            先天之氣(선천지기) 즉 原氣(원기)를 貯藏(저장)하므로 "藏(장)"함이 主(주)가 되니 內經(내경)에
            "五臟者 藏精血氣而不瀉也 故滿而不能實"라 했으며
            "오장자 장정혈기이불사야  고만이불능실"
      六腑(육부)는 後天之氣(후천지기)를 받아들여 受納(수납) 中和(중화) 腐熟(부숙) 消化(소화) 吸收(흡수)를 통해
            새로운 氣血精(기혈정)을 형성하고 糟粕(조박)과 濁水(탁수)를 傳導(전도) 排泄(배설)하여 "通(통)"이라 한다.
            이에 關하여 內經(내경)에
           "六腑者 傳導化物而不藏也 故實而不能滿也"라 하였다.
           "육부자 전도화물이불장야  고실이불능만야"
      臟腑學說(장부학설)은 臨床的(임상적) 辨症施治(변증시치)에 있어서 基本原則(기본원칙)이며 
      漢醫學理論體系(한의학이론체계)에 根本(근본)이 되므로
      小宇宙的(소우주적) 人體原理(인체원리)와 臨床治療的(임상치료적) 征服(정복)은 결국
      醫易(의역)의 精通(정통)과 臟腑學說(장부학설)을 완통하는데 있는 것이다.
한방적 人體構成體系的(인체구성체계) 經絡論(경락론)
통원  2003-11-16 14:01:31, 조회 : 36, 추천 : 0

      * 人體構成體系的(인체구성체계) 經絡論(경락론)
      人體構成(인체구성)의 基本體系(기본체계)로서 易(역)의 基本槪念(기본개념)의 實現體(실현체)인
      五臟五腑(오장육부:陰陽五行)와
      臟腑(장부)의 活動性(활동성)의 統合的解釋(통합적해석)인 心包,三焦(심포,삼초:五運六氣)를
      根源的(근원적) 뿌리로 몸통에 위치(無極)하여 
      上下肢(상하지:太極)로 分裂(분열)되어 가지를 뻗어내므로 四肢(사지:四象)를 形成(형성)하는데,
      草木(초목)에 比喩(비유)하여
           뿌리는 臟腑(장부)에 該當(해당)하고,
           원 줄기는 正經(정경)에 該當(해당)하며
           다른 원 줄기는 經別(경별)에 해당(해당)하며
           서로 얽히는 원 줄기는 奇經(기경)에 該當(해당)하여 根源(근원)의 支撑力(지탱력)을 形成(형성)하고,
           이를 統合(통합)한 묶음이 經筋(경근)을 이루어 身體的(신체적) 實質活動(실질활동)의 根幹(근간)을 이룬다.
                                                          十二臟腑(십이장부)
                                                          十二經絡(십이경락)
                                                                經脈(경맥)
                                 十二正經(십이정경) 十二經別(십이경별) 奇經八脈(기경팔맥)
                                                            十二經筋(십이경근)
                                                                絡脈(락맥)
                                  十五絡脈(십오락맥)
                                       ┗ 絡脈(락맥)
                                             ┗ 孫脈(손맥)
                                                   ┗ 浮脈(부맥)
                                                         ┗ 血絡(혈락)
                                                            十二皮膚(십이피부)
           이를 바탕으로 잔가지가 뻗으니 人體(인체)에서는
           十五絡脈(15락맥)의 分裂(분열)을 始作(시작)으로 하여 다시 그를 바탕으로 分裂(분열)된
           絡脈(락맥)이 形成(형성)되고 다시 絡脈(락맥)을 根源(근원)으로 하여
           孫脈(손맥)이, 孫脈(손맥)을 바탕으로 하여
           浮脈(부맥)이, 다시 浮脈(부맥)을 바탕으로 하여
           血絡(혈락)이 分裂(분열)하므로서
          人體(인체)의 體表(체표) 즉 皮膚(피부)를 形成(형성)하게 되는 것이다.
      經絡論(경락론)은 全身(전신)의 構造(구조), 部位(부위), 活動(활동)과 臟腑(장부)와의 相互連結性(상호연결성)을
         定立(정립)한 것이니 臟腑(장부)의 신체적(신체적) 調節體系(조절체계)로서의 自然原理學的(자연원리학적)
         漢醫學運用(한의학운용) 및 辨症(변증)과 治療(치료)에서는 絶對的(절대적)인 意味(의미)를 가진다.
      이러한 經絡(경락)은 人體內(인체내)의 臟腑(장부)로 부터 氣血 傳導路(전도로)의 役割(역할)과 體表(체표) 및
      體外感覺(체외감각), 治療刺戟(치료자극)의 逆傳導路(역전도로) 役割(역할)을 하며 身體活動(신체활동)의 正常,
      非正常(정상,비정상)의 表現的機能(표현적기능)을 가진다.
十二經脈(십이경맥)의 人體分布(인체분포) 規律圖(규율도)
통원  2003-11-16 14:04:43, 조회 : 37, 추천 : 0

      * 十二經脈(십이경맥)의 人體分布(인체분포) 規律圖(규율도)
      宇宙變化原理(우주변화원리)의 六氣論的(유기론적) 用語(용어)를
      人體(인체)의 活動上(활동상) 臟腑(장부)의 機能(기능)과
       經絡(경락)의 分布(분포)에 相應的(상응적)으로 對應(대응)시킨 意味(의미)이다.
                        陽(양)                                   陰(음)
                  前(전) 陽明(양명)                    太陰(태음) 前(전)
                  中(중) 少陽(소양)                    厥陰(궐음) 中(중)
                  後(후) 太陽(태양)                    少陰(소음) 後(후)
                       外(외)                                   內(내)
                       表(표)                                   裏(리)
經穴(경혈)의 作用(작용)
통원  2003-11-16 14:08:38, 조회 : 38, 추천 : 0

     *  經穴(경혈)의 作用(작용)
        (1) 局所通絡(국소통락) 作用(작용)
            모든 穴(혈)이 가지고 있는 基本作用(기본작용)으로서 穴(혈)을 중심(중심)으로한 限定(한정)된
            部位(부위)의 氣血(기혈)을 잘 疏通(소통)시키는 作用(작용)을 말한다.
            * 穴(혈)의 重要性(중요성)에 따라 局所(국소)의 範圍(범위)가 달라진다.
        (2) 對位性(대위성) 作用(작용)
            모든 穴(혈)이 가지고 있는 基本作用(기본작용)으로서 相對性作用(상대성작용)으로서 서로 相應
            (상응)하는 部位(부위)에 作用力(작용력)을 미치는 作用(작용)을 말한다.
            ① 位置的(위치적) 相對性(상대성)
                ㄱ. 左右相對性(좌우상대성)
                     左病右治(좌병우치) 右病左治(우병좌치)
                ㄴ. 上下相對性(상하상대성)
                     上病下治(상병하치) 下病上治(하병상치)
                ㄷ. 前後相對性(전후상대성)
                     前病後治(전병후치) 後病前治(후병전치)
                ㄹ. 對角相對性(대각상대성)
                     * 氣血(기혈) 寒熱(한열) 陰陽(음양)의 均衡的調節(균형적조절) 體系(체계)로서 子母穴(자모
                        혈) 舍岩補瀉(사암보사)보다도 더욱 重要(중요)한 意味(의미)를 가지며 補瀉(보사)의 位
                        置選定(위치선정)과 量(양)의 調節(조절)이 더욱 重要(중요)하다.
            ② 意味的(의미적) 相對性(상대성)
                身體(신체) 一定軀幹(일정구간)에 全身意味(전신의미)를 相應(상응)시킬 수 있을 때 그 相應部
                位(상응부위)를 調節(조절)하므로 逆(역)으로 身體(신체) 該當部位(해당부위)를 調節(조절)하는
                相對性作用(상대성작용)을 말하며 이것이 現在(현재) 行(행)해지고 있는 補助療法(보조요법)의
                原理(원리)인 것이다.
                ㄱ. 귀(耳鍼:이침)        ㄴ. 손(手鍼:수침)
                ㄴ. 발(足鍼:족침)        ㄹ. 코(鼻鍼:비침)...
        (3) 整體性(정체성) 作用(작용)
             特定穴(특정혈)의 作用(작용)으로서 遠距離調節(원거리조절) 및 二次性作用(2차성작용)을 말한
             다.
         (4) 特異性(특이성) 作用(작용)
             모든 穴(혈)이 아닌 特定穴(특정혈)만의 特別(특별)한 作用(작용)을 말한다.
經穴(경혈)의 種類(종류)
통원  2003-11-16 14:22:55, 조회 : 35, 추천 : 0

      經穴(경혈)의 作用(작용)은
      經絡(경락)이 通過(통과)하는 線上(선상)에
      治療的效能(치료적효능)과 病理的反應(병리적반응)이 나타나는
      氣(기)의 흐름을 調節(조절)하는 곳을 말하며 이로서 診斷處(진단처)로도 활용된다.
      1) 經穴(경혈)의 種類(종류)
           (1) 正穴(정혈)
                十四經脈(14경맥)의 經路(경로)를 따라 固定(고정)된 位置(위치)에 있으며 定式(정식) 名稱(명칭)
                을 붙인 穴(혈)로서 現在(현재)는 타圓輪道數(타원윤도수)인 365穴(혈)로 정해져 있다.
           (2) 新穴(신혈) : 後代醫家(후대의가)에 의해 새로이 發見(발견)된 穴(혈)을 말한다.
           (3) 奇穴(기혈) : 經脈(경맥)에 관계없이 어떤 특이성효능(특이성효능)이 認定(인정)되어 名稱(명칭)
                                  을 붙인 經外穴(경외혈)을 말한다.
           (4) 阿是穴(아시혈)
                天應穴(천응혈)이라고 하며 一定(일정)한 位置(위치)나 名稱(명칭)은 없으나 疾病(질병)에 相應
               (상응)하여 나타나는 非特定的(비특정적) 反應處(반응처)를 말한다.
               * 아시혈의  조절도 종류와  정도와  범위를  달리 해야  함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全身要穴(전신요혈)과 構成體系(구성체계)
통원  2003-11-16 14:27:07, 조회 : 41, 추천 : 0

        *  全身要穴(전신요혈)과 構成體系(구성체계)
       小宇宙(소우주)의 全身的(전신적) 活動性(활동성)에서
       역시 宇宙變化原理的(우주변화원리적) 基本(기본) 規律(규율)인
       象數易(상수역)의 體系(체계)에 의한 適用(적용)이 되어 있다.
              無極 --------------- 太極 --------- 四象 ---------- 八卦
             (무극)                      (태극)            (사상)               (팔괘)
                ↓                              ↓                 ↓                      ↓
         全身   百會 臍中             四關穴           四總穴               八會穴
        (전신) (백회,제중)          (사관혈)         (사총혈)            (팔회혈)
                                                                                             ↓
                                                                                       八脈交會穴
                                                                                       (팔맥교회혈)

經絡要穴(경락요혈)과 構成體系(구성체계)
통원  2003-11-16 14:34:44, 조회 : 89, 추천 : 0

       *  經絡要穴(경락요혈)과 構成體系(구성체계)
      小宇宙(소우주)의 全身的(전신적) 活動性(활동성)에서
      역시 宇宙變化原理的(우주변화원리적)  基本(기본) 規律(규율)인
      象數易(상수역)의 體系(체계)에 의한 適用(적용)이 되어 있다.
                  無極 ------------ 太極 ----------- 四象 ----------- 八卦
                  (무극)                (태극)                (사상)                (팔괘)
       經絡     原穴                  兪募穴                五輸穴               五輸穴   +  原穴    隙穴   絡穴
      (경락)   (원혈)               (유모혈)              (오수혈)             (오수혈) + (원혈) (극혈) (락혈)
                                                                                           五輸穴   +  原穴    募穴   兪穴
                                                                                           (오수혈) + (원혈) (모혈) (수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