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암침을 신비시하며 사암침법을 구사하는 자를 대단한 듯 생각하는 이들이 있는 모양이다.
또한 정통침법과 동등한 또는 우위에 있는 대단한 치료법인 양 여기며 맹신하는 자들이 또한 존재한다 하니
참으로 학문을 하는 자로서 애석할 따름이다.
사암침은 신비할 것도 없으며 대단할 것도 없는 정통침의 한 조절적 말단의 방법에 불과한 것이다.
한의학의 치료적 계통성을 나열해 보면
      1. 病      症(병      증) :  어디가    어떠하다.      -----  소화가 잘 안되고  더부룩하다. 
      2. 臟腑辨症(장부변증) :  장부      변증              -----  胃(위) 氣虛(기허) 氣滯(기체)
      3. 治      則(치      칙) :  장부      증치              -----  胃(위) 補氣(보기) 理氣(리기)
      4. 治      法(치      법) : 해당장부  처방취혈      -----  胃經(위경) 經穴(경혈) 取穴處方(취혈처방)
                                      장부귀경  기미처방(약)            ㄴ 방법선택 : 침, 뜸, 부항, 등
                                                                                      ㄴ 補瀉法(보사법)실시 선택
                                                                                          ㄴ 행위적 보사 : 염전보사, 제삽보사 ,
                                                                                        .ㅣ              영수, 질서보사, 평보평사.....
                                                                                          ㄴ 상대적 보사 : 補 - 약자극, 금, s극.... 
                                                                                        .ㅣ                    瀉 - 강자극, 은, n극....
                                                                                          ㄴ 穴      보사 : 自穴補瀉(자혈보사)
                                                                                                                子母穴補瀉(자모혈보사)
                                                                                                            舍岩五行補瀉(사암오행보사)
  에서와 같이 최종적 보사 방법중 하나이며 사암보사는 치료효과가 탁월하고 다른 보사법은 그에 못미친다는
  의미는 있을 수 없고, 특히 세계적 석학들은 오히려 염전이나 제삽보사를 우선하는 경향이 크다.
  즉 사암침 즉 사암보사법은 50여종 정도되는 보사법 중의 하나일 뿐이며 어느 보사법을 구사하더라도
  보사의 량의 정확한 조절로 치료적 목적을 달성하면 되는 것일 뿐이다.
  다른 항목에서 설명하겠지만 오히려 사암침은 모순이 제일많은 방법이라 할 수 있다.



사암침의 원리
통원  (Homepage) 2003-11-27 23:16:18, 조회 : 121, 추천 : 0

  사암침의 의미에서 보았듯이 최 말단의 補瀉的(보사적) 방법에 해당하며 그중 五行穴(오행혈)을 이용한
  補瀉法(보사법)에 해당된다.
  이를 일반인들은 五行鍼(오행침)이라고도 칭한다.
  다만 아쉬운것은 오행의 원리의 가장 초보적 수준의 형식 논리에 적용밖에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초보적의미에서는
    水生木(수생목)라 한다. 하지만
    水가 木을 생하는 경우도 있고,(水生木)
    水가 木을 죽이는 경우도 있고(水多木浮)
    水木이 있어도 상호 존재적 의미일 뿐 아무관계를 갖지못하는 경우도 있고(水對木),
    水가 木에 의해서 生을 할 수 없게 파손되는 경우도 있으니(木多水縮)
  이를 적용한다면 오행보사법의 규칙화는 있을 수 없는 일인데 이를 규격화하고 있으니....예를들어
    腎水가 있어서 木肝血을 生하는 경우도 있고     
    腎水가 있어도 木肝血이 생하지 못할 뿐더러 肝血이 오히려 죽는 경우도 있고     
    腎水가 있어서 木肝血을 생하지도 않고 상존하는 경우도 있고     
    腎水가 있어도 木肝血에 의해 고갈되어 生을 못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것을 모두 무시하고 水는 木을 생한다는 절대적 논리에서 출발한다면 이는 相對的 변화를 기본으로
  하는 우주 변화적 醫易에서는 있을 수 없는 것이다. 
  그래도 무조건 적용해 본다면
    우주변화의 기본 오행 도식                            일반 土들이 생략된 현재 우주변화의 火土共存的 기본 도식       
                      火                                                                              火  : 현재 우주는 火를 지나
            土                  土                                                                                  土    金으로  이동
                                                                                                                                      변화중
      木              土                金                                          木                                  金   

            土                  土
                      水                                                                              水
      相生: 水土生木 木土生火 火土生金 金土生水                2: 水生木 木生火 火生土 土生金 金生水
              水土生金 金土生火 火土生木 木土生水                  水生金 金生土 土生火 火生木 木生水
      相剋(中和土): 水剋火 火剋水 木極金 金剋木                4: 水剋火 火剋金 金剋木 木剋土 土剋水   
                                                                                    火剋水 金剋火 木剋金 土剋木 水剋土   
  에서 2,4의 법칙만 이용한다면 水生木 木生火 火生土 土生金 金生水. 水剋火 火剋金 金剋木 木剋土 土剋水 이며 
  다시 生剋 관계상의 용어를 四柱 命理學에서 빌어 온다면
      比我者는自, 生我者는印(母), 我生者食(子), 我剋者는才, 剋我者는官이 되니 도식화 하면
                                                      自                                 

                                    母                                子                 

                                              官            才
  에서 2,4의 법칙만 이용한다면
  일방적 生의 관계는 官生母 母生自 自生子 子生才 才生官.
  일방적 剋의 관계는 官剋自 自剋才 才剋母 母剋子 子剋官 이 된다.
 
  장부 오행별 육친 연결
  경맥      /    오행혈          木          火          土          金          水
  木 간담경                        自          子          才          官          母     
  火 심소장, 심포, 삼초        母          自          子          才          官
  土 비위경                        官          母          自          子          才
  金 폐대장경                      才          官          母          自          子
  水 신방광경                      子          才          官          母          自
 
  舍岩 五行補瀉法
  虛症 : 虛卽補其母(허즉보기모)                                  實症 : 實卽瀉其子(실즉사기자)
          虛卽瀉其官(허즉사기관) : 虛약하니 剋하는                  實卽補其官(실즉보기관): 實하니 剋하는
                        自                    官을 瀉하라.                                    自                  官을 補해 强하게
                                                                                                                          剋하라.
      母(補 : 本經의 母穴,        子                                母                                子(瀉 : 本經의 子穴, 
                母經의 自穴)                                                                                          子經의 自穴)
                官              才                                                      官            才
              (瀉 : 本經의 官穴, 官經의 自穴)                              (補 : 本經의 官穴, 官經의 自穴)
 
  의 법칙으로 처방혈이 각각 4穴씩 나온다. 처방은 침구학란의 장부장상명당경혈학의 내용에 수록되어 있음.
사암침의 문제와 한계성
통원  (Homepage) 2003-11-27 23:17:10, 조회 : 126, 추천 : 2

  사암 보사법은 경락전체를 補瀉하며 병적 국소를 刺鍼하지 않는다. 
  문제성                                                                   
  1. 한경락의 虛實이 공존할 경우는 경락전체의 補瀉를 공존시킬 수 있다는 것인가.
        --사암침계의 항변 : 동시에 母穴은 補하고 子穴은 瀉하고 官穴은 補瀉를 겸하면 된다.
      氣의 補瀉가 이루진다고 보는가, 氣가 감지되는가  . 
        -- 치료 효능이 나타나고 있음이 증명하고 있다.
      氣를 알지 못하는 자의 다만 형식에 의한 행위일 뿐이다, 母穴을 瀉하고 自穴을 補해도 효과는 나타난다.
      어찌된 것인가. 이는 각각의 補瀉가 아닌 平補平瀉일 뿐이다.
  2. 虛實만 구분하는데 虛症도 氣虛 血虛 陰虛 陽虛가 엄연히 존재하는데 어떻게 다 적용을 하지 않는가.
  3. 自신이 虛하다고 自신을 剋하는 官은 반드시 實하다는 논리는 절대성을 가질 수 없다.
      金肺氣虛症에 剋하는 火心氣虛도 공존하는 경우가 수 없이 존재한다.
  4. 自신이 虛하다고 母를 補하는데 母가 虛할 경우도 있지만 母가 實하고도 自신이 虛한 경우도 절대적으로
      補母를 한단 말인가.         
  5. 經絡 전체를 補瀉하며 阿是穴을 사용하지 않는데 病은 분명히 경락 전체에 존재하지 않고 한 局所에 발생
      하고 있으면 실재의 阿是穴에서 補瀉를 직접 행함이 오히려 타당한 것이며 經絡 전체적인 의미는 通絡을
      위주로 해야 할 것이다. 病處가 아닌 원격 조절적의미를 신비시 하는데 그렇다면 손,귀, 足침이 오히려
      더 신비하지 않은가...   
  * 藥은 오히려 쉽다. 모든 종류(補氣劑, 補陽劑, 補血劑,....)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鍼術에서 熱을 형성
    하기란 상당히 어렵다 그러므로 熱을 공급하는 뜸이 있으며, 鍼으로 瘀血을 제거하기란 극히 느리다
    그러므로 부항사혈이 있는 것이다.
    이처럼 經絡 전체를 通絡하던 補瀉하던 病的 국소에서는 그 상황에 적절한 辨症과 그에 상응하는 보조요법
    의 조치가 오히려 빠르고 효율적인 치료 효과를 보여주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氣를 조절한다면서 氣를 감지하지 못하는 補瀉의 어떠한 행위도 다만 행위일 뿐이고 의미는
    平補平瀉인 것이다.
    그러므로 한의학은 한의학만으로서의 존재가 아님을 또한 명심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