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도)를 찾는다.
              과연 道(도)는 어디에 있단 말인가.

              모두들 山(산)으로 간다.
              山(산)에 道(도)가 있단 말인가.

              그곳에 道(도)가 있다고하자.
              혹시 현실에 대한 도피가 아닌가.

              부모형제 처자가 있으면 道(도)는 못 닦는가.
              시내에는 道(도)가 없다는 말인가.

              시중에서 홀로 삶을 살면서
              또한 사회에 봉사하는 종교인들도 어쩌면 모두
              그 나름대로의 道人(도인)이라 할 수 있다.

              그러면 위로는 부모를 모시고
              아래로는 자식을 함께하고
              左右(좌우)로는 친구형제를 상대하여 調和(조화) 和合(화합)하며
              힘든 世波(세파)에 떠있으면서
              이 악조건에서도 또한 道(도)를 닦는다면

              그 자가 더 위대한 道人(도인)이 아니겠는가.

              절대 道(도)는 멀리 있지 않다.
              지금 현재 이 시간에도 존재하는 곳마다
              道(도)는  존재하는데
              그것을 모르고 있을 따름이며
              홀로 修道(수도)를 하는 좋은 조건은 아니지만
              함께 하는 모든 자와 상대하는 자가

              모두 만족하는 道(도)가 진정한 道(도)라고 생각한다.
              
 ss58.jpg

                ss59.jpg

                ss56.jpg

                ss55.jpg

                ss49.jpg

                 ss51.jpg                     

                 ss48.jpg

                 ss61.jpg